Style > Trend Repor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조부터 패션쇼까지 비대면∙디지털로
3D 샘플에 화상 피팅까지… ‘언택트’가 바꿔놓은 의류제조업계 풍경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20/08/11 [17:42]

▲ 화상회의를 통한 ‘비주얼 피팅’ 진행 모습(태평양물산 제공)     ©KoreaFashionNew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6개월째에 접어들면서 ‘언택트(Untact∙비대면)’가 일시적 현상이 아닌 새로운 생활 양상, 즉 뉴노멀(New Normal)로 자리 잡고 있다.

 

트렌드에 민감한 패션업계, 그 중에서도 의류 제작과 유통을 담당하는 업체들은 한층 빠르게 비대면화 흐름에 동참하고 있다.

 

실물 의상 대신 3D 샘플을 제작하고, 대면 회의대신 화상 회의를 통해 온라인으로 피팅을 진행하는 등 언택트 시대를 맞아 빠르게 변화하는 의류업계 풍경을 소개한다.

 

▲ 3D 샘플 작업 모습 (태평양물산 제공)     © KoreaFashionNews

 

태평양물산, 실물 의상 대신 ‘3D 디지털 샘플’ 제작 나서

 

의류제조기업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최근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업무 영역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고,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먼저 샘플제작 단계에서는 코로나19 발생 이전부터 ‘3D 샘플 프로세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왔다. 2018년 13개의 바이어가 500여 건 이상의 3D 샘플을 활용했고, 2019년도에는 2배 증가하여 24개의 바이어가 총 1천여 개의 스타일을 3D 샘플로 진행했다.

 

‘3D 샘플 프로세스’란 최신 IT기술을 기반으로 가상의 3D 의상을 제작해 디자인 의사 결정을 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기존에는 해외 바이어 리뷰를 위해 원단과 부자재를 구비하고 실제 샘플을 제작해 항공편으로 발송한 후 의견을 기다리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의상 전문 3D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제조 과정을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변화시켰다.

 

현재 태평양물산에서는 다수의 샘플을 3D로 제작, 가상공간 속 마네킹에 입히고 해당 이미지나 영상을 디지털 파일로 전달하고 있다.

 

▲ 3D 샘플 작업 모습 (태평양물산 제공)     © KoreaFashionNews

 

특히 현물 원단의 특성과 텍스처를 3D 공간 안에서 정밀하게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디자이너는 3D로 제작한 의상 샘플을 360도로 자유롭게 회전시키고, 원단의 투명도를 임의로 조절해 내부 피팅감까지 확인할 수 있다.

 

실물의상이라면 불가능한 일이지만, 3D 이미지 작업을 통해 한층 능동적이고 자세한 테스트가 가능해졌다.

 

자원 절감 측면에서도 3D 샘플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실물 의상 제작에 들어가는 인적/물적 자원은 물론, 리뷰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샘플 원단 가공 및 제작으로 인해 발생하는 유해 물질, 폐기물 등 환경 파괴 요소들도 줄일 수 있어 ‘지속 가능한 경영(Sustainability)’ 측면에서도 기여하는 바가 크다.

 

태평양물산 관계자는 “태평양물산은 최근 3D 샘플을 개발 단계뿐 아니라 마케팅(Visual Merchandising) 분야까지 확대해 제공하고 있다”며 “사이버 모델에 다양한 포즈를 적용하고 여러 겹의 스타일링까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차별화했으며, 이를 매장 디스플레이나 온라인 웹진에 활용할 수 있어 3D 샘플에 대한 바이어들의 만족도는 매우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 화상회의를 통한 ‘비주얼 피팅’ 진행 모습(태평양물산 제공)     © KoreaFashionNews

 

화상회의 플랫폼 활용한 ‘비주얼 피팅(Visual Fitting)’이 대세!

 

3D 샘플에 이어 의상 피팅 단계도 언택트 국면을 맞아 크게 달라지고 있다. 기존에는 바이어가 본사에서 현지 모델들을 데리고 핏 리뷰 미팅을 진행 한 뒤, 그 결과를 제조업체에 이메일 등으로 전달하는 것이 통상적이었지만, 이 역시 줌(Zoom), 스카이프(Skype) 등 화상 미팅으로 대체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그 결과, 해외로 샘플을 보내거나 이동하지 않고도 한국 본사에서 모델을 섭외해 비대면 피팅을 진행하게 됐다. 화상 카메라를 통해서도 전체적인 디자인과 착용감, 밸런스는 물론 원단의 퀄리티와 세밀한 디테일까지 살펴볼 수 있다.

 

태평양물산에 따르면 올 초 빠르게 비대면 피팅 시스템을 도입한 덕분에, 현재까지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지 않고 의상 제작과 물류 등 바이어와의 커뮤니케이션을 원활하게 진행하고 있다. 실물로 직접 보는 것만큼이나 정밀한 리뷰가 가능해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해외 바이어들에게 특히 인기다.

 

▲ 현대백화점 ‘디지털라이브패션쇼’ 포스터     © KoreaFashionNews

 

패션쇼도 디지털 라이브 방송으로… 고객과 ‘언택트’로 만난다

 

패션 분야에서는 온라인 채널 활약이 특히 두드러진다. 지난 7월에는 ‘디지털 파리 패션위크’와 ‘디지털 밀라노 패션위크’가 시내 곳곳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과 소셜미디어로 생중계됐다.

 

단순히 런웨이를 걷는 모델의 모습을 짧게 보여주는 것뿐만 아니라, 각 브랜드마다 아이덴티티를 담은 디지털 필름, 디자이너 인터뷰, 백스테이지 영상 등 독특한 콘텐츠로 패션쇼를 재구성한 점이 돋보인다.

 

이어 국내 패션 브랜드들도 매년 진행하는 오프라인 패션쇼 대신 라이브 스트리밍 채널을 통해 고객과 만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서울시와 함께 오는 15일 ‘서울365 현대백화점 디지털 라이브 패션쇼’를 연다. 1부에서는 브랜드별 신제품을 소개하고 2부에서는 디자이너 토크쇼를 진행하는 등 색다른 콘텐츠를 마련했다.

 

koreafashionnews.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20/08/11 [17:42]  최종편집: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Daily News
배럴, 사업구조 개편 힘 싣는다
임성묵 롯데 e커머스 자문, 임시주총서 사내이사 선임감사 선임 3개월 만에 신사업부문장 임
럭키마르쉐, 테트리스와 데일리웨어 출시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의 유니섹스 영 캐주얼 브랜드 ‘럭키마르쉐(Luc
래코드, 업사이클링 체험관 오픈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래코드’가
워크웨어, 볼디스트 출시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워크웨어(Work Wear) 브랜드 ‘볼디
오르바이스텔라, 여름맞이 신제품 6종
동물친화적 가치소비 중심 비건 패션 브랜드 HEUREUX 오르바이스텔라가 최근 패션업계에서 가
슈콤마보니, ‘VR 썸머 하우스’ 오픈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컨템포러리 슈즈 브랜드 ‘슈콤마보
패션·의류 배송↓·생활건강 관심↑
CJ대한통운㈜(대표 강신호)이 지난해 배송된 택배상품 16억 개의 운송장 데이터를 분석해 펴
대구 신진 유망 패션디자이너 육성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은 대구패션디자인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내 유망 패션 디자이너의 발
무신사스탠다드 홍대 오픈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대표 조만호)가 오는 5월 21일 서울 홍대에 첫 번째 무신사 스탠
국내 PET병, '나우티셔츠'로 변신
친환경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나우(nau)가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2050 직장인, ‘쿠팡’ 쇼핑 선호
한국갤럽이 2021년 3월 4~12일까지 전국 만 25~54세 직장인 1,204명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
현대百, 백화점·면세점 실적 개선
현대백화점 1분기 들어 백화점과 면세점 모두 고른 성장세로 실적 개선을 보였다.㈜현대백화
인디텍스, VR게임시장 출사표
ZARA의 모기업 스페인 의류기업 인디텍스(Inditex Group)가 게임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인
㈜신원 ‘지이크’ 온라인 브랜드 런칭
㈜신원(대표 박정주)의 모던 컨템포러리 캐주얼 브랜드 ‘지이크(SIEG)’에서 온라인 전용 브
2021년 패션업계 최대 화두는 ‘ESG’
산업 전반에서 ‘ESG 경영’ 열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