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l   Sign up
Style > Designer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nterview] 창작스튜디오를 떠나며
디자이너 이학림편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13/06/06 [18:19]

설 곳 없는 신인 디자이너들의 ‘요람’으로 불리우는 곳이 있다. 동대문 유어스 빌딩 5층에 위치한 서울패션창작스튜디오. 서울시가 패션산업의 토대인 우수 패션디자이너를 양성하고자 설립한 디자이너 인큐베이팅 시설로 창업 5년 이내의 역량 있는 신진 디자이너들을 선발하여 창작 공간 제공과 홍보•마케팅, 교육 및 컨설팅까지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선발된 디자이너에게는 최대 2년간 개별 작업공간이 무상으로 제공되며 연 2회 창작활동비가 지원된다. 2년간의 최대 입주기간을 채우고 창작스튜디오를 떠나게 된 이학림 디자이너를 만나봤다.
 
Q 창작스튜디오를 졸업하게 된 소감이 궁금하다.
A 집보다 스튜디오에 머문 시간이 더 많았다. 정이 많이 들었다. 솔직히 서울시에서 지원을 받는다는 사실만으로도 나에겐 든든한 보증이었다. 창작스튜디오 제도는 일종의 복지라고 생각한다. 해외 친구들도 창작스튜디오와 같은 국가 지원에 대해 부러움을 가지고 있을 정도다. 꾸준히 유지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 이학림 디자이너가 사용했던 창작 스튜디오의 정든 공간     © KoreaFashionNews

 
Q 창작스튜디오의 입주 기간 2년이 짧지는 않은가?
A 1년 정도만 더 길면 어떨까 생각도 해봤지만 나보다 절박한 상황에 놓여있는 디자이너들에게 기회가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창작스튜디오에 처음 발을 들여놓았을 때를 돌이켜보면 나에게는 아무것도 없었다. 가진것도 없고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 지원을 받아 지금까지 오게 됐다. 나에게 이 2년이 없었으면 생업에 급급했었을 것이다. 공간만이라도 제공해주신 점에 대해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한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라면
A 5월 24일 방을 비웠다. 많이 배웠고 많이 얻었다. 서울패션위크 무대에 서게된 것, 특히 컬렉션 준비하면서 같이 일했던 친구들을 얻게 된 것이 가장 큰 자산인 것 같다.

 
Q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하다
A 해외공략을 목표로 이상적인 방향을 잡기위해 노력중이다. 컬렉션라인인 20CFBB로는 뉴욕, 도쿄, 런던 시장을, 세컨드 레이블인 B-SIDE BASTARD로 중국, 말레이시아, 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 마켓을 염두에 두고 있다. 각기 다른 마켓을 공략하기 위해 시장에 맞는 셀링포인트를 잡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물론 추계 서울 패션위크 무대에도 재도전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4일 서울패션창작스튜디오에 새로이 입주하게 될 디자이너들의 명단이 창작스튜디오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서류심사와 최종면접을 거쳐 선정된 7인의 디자이너들(▲문정욱-나인틴에이티 ▲김희진-키미제이▲엄슬기-에밀리엄 ▲조동주-커스토미 ▲김도영-페더딘 인 펄 ▲한현민-뮌 ▲박성민-새들러)은 6월 1일부터 10일까지 입주 계약 및 입주를 진행하게 된다.   

서울패션창작스튜디오의 홍보팀 측은 “8기째 모집인 이번 심사는 약 10 : 1의 높은 경쟁률을 자랑했다”며 “지난해에 비해 줄어든 모집인원 때문에 경쟁률이 배로 늘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민우 기자 kate@koreafashionnews.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3/06/06 [18:19]  최종편집: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이학림, 창작스튜디오 ] [Interview] 창작스튜디오를 떠나며 KoreaFashionNews 2013/06/06/
Daily News
‘3D printing technology + fashion’의 가능성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디지털 기술이 패션에 접목되는 일은 매우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
패션은 예술인가? 예술이 아닌가?
강의를 할 때에 필자가 단골로 던지는 질문 중 하나이다. 이 질문을 받은 사람들은 순간적으
디지털 컨버젼스 시대의 패션산업
바야흐로 인류 문명의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컨버젼스(Digital Convergence)가 일어나고 있다
폭염과 건강한 생활 – 고령, 당뇨, 고혈압
필자는 현재 캐나다 오타와 대학교 Glen Kenny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년을 보내는 중으로, 총
의복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시대
해마다 여름이 성급하고도 빠르게 우리를 찾아오고 있다. 차츰 날이 더워지고 옷차림이 얇아
현명한 부모가 아이의 건강한 의생활을 만든다
불과 몇 해전만해도 폭염은 한여름에나 일정기간 있는 것으로 알았는데 올해는 6월이 된지 얼
의복과 건강 이야기 - 활짝 열린 우주시대
바야흐로 우주시대가 활짝 열렸다. 2001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상업적 우주여행(체험형)이
지속가능한 발전, 무엇을 고민해야 할까
필자는 3년간 미국 중부의 한 대학에서 의류학을 가르치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같은 분야의 전
미세먼지, 마스크로 막을 수 있을까?
지난겨울과 봄, 미세먼지 문제가 유난히 심각했다. 필자의 경우, 먼지나 대기오염에 예민하지
융합의 시대, 전공의 벽에 문을 내야한다
아무리 참신한 슬로건도 몇 번 듣다보면 진부해지는 법이다. 과학기술계에서 이런 일은 아주
다음번 산업혁명은 어디서부터 시작될 것인가
몇 년 전부터 온 나라가 4차 산업혁명 열풍에 휩싸여있다. 심지어 4차를 건너뛰어 5차가 온
가톨릭대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 개최
가톨릭대학교(총장 원종철 www.catholic.ac.kr) 의류학전공에서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를 오
실라(SHILLA), 성북동에 플래그쉽샵 오픈
(주)청향엔에프(대표, 홍성희)가 전개하는 ‘실라(SHILLA)’가 성북동(성북로 39 101호)에 플
반스, 하우스 오브 반스 서울 2018 성황리 개최
오리지널 액션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반스의 ‘하우스 오브 반스(House of Vans)’가
빈폴액세서리 ‘클레버(Clever)’ 라인 출시
배우 김고은이 가을 바람과 함께 빈폴액세서리의 ‘잇백(It Bag)’을 들고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