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Daily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샤넬 백 되팔아도 본전 못 건져”
지나친 가격 인상과 희소성 떨어져 명품 소비 줄어든 탓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22/04/27 [13:39]

크림 등 유명 명품 중고플랫폼서

클래식백·보이백 등 인기 제품 중고 가격 하락

 

 

코로나 기간 일명 되팔이족들의 돈벌이였던 명품 중고판매가 시들하다.

한때 재판매 플랫폼에서 수백만 원 웃돈까지 줘야 구매가가 능했던 명품 백 중고 가격이 매장가격 아래로 떨어지고 있다. 사실 오픈 런 사진은 연일 인터넷 기사에 헤드라인을 장식했을 만큼 큰 화제였다. 외신에서도 한국에서의 오픈 런 사진을 실어 기사화하기도 했다. 

 

‘오픈 런(Open Run)’은 Open과 Run의 합성어다. 매장이 오픈하면 바로 달려간다, 즉 기다리던 상품을 구매하려고 개점 시간까지 기다렸다가 개점하면 바로 달려가는 것이다. 오픈 런은 뮤지컬이나 연극 등 작품을 무대에 올릴 때 공연 종료 시점을 정하지 않고 계속 공연하는 것을 의미한다. 반대로 종료 시점을 정해놓고 공연하는 것을 ‘리미티드런(Limited Run)’이라고 한다.

 

한국의 광적인 오픈 런에 해외 명품 브랜드들도 판매 중인 제품을 한국으로 돌리라는 지시를 내렸을 정도였다. 그러나 이제는 시들해졌다. 실제 한정판 거래 플랫폼인 크림(KREAM)에서 몇몇 명품 브랜드 제품의 가격 추이를 살펴봤다. 샤넬의 ‘클래식 미디움 플랩백 그레인드 카프스킨 & 실버 메탈 블랙(모델번호: AP0214-Y01588-C3906)’의 경우 지난해 11월 19일 거래가격이 122만4,000원을 시작으로 2022년 1월 16일 140만 원 최고가를 찍은 이후 하락세다. 4월 21일 기준 105만4,000 원까지 떨어졌다. 

 

이날 기준 즉시 구매가격은 109만6,000원이었다. 중고 거래로 손에 쥔 차액은 4만2,000원 뿐이었다. 수백만 원 웃돈까지 쥐어줬던 초기 분위기와는 대조된다. 똑같은 정품 가격이 ▲필웨이(Feelway) 1,325만 원 ▲슈박스(Shoebox) 1,450만 원 ▲발란(Balaan) 1,325만30원이다. 크림에서 거래되고 있는 중고제품은 정품가격의 10분의 1수준. 사실 10분의 1가격으로 구매하는 소비자들에겐 득이다.

 

중고 명품가격 판매가 시들해지자 이제는 퇴근런이라는 말까지 탄생했다. 평일 저녁시간 퇴근 후에도 명품 구입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물론 대기 줄이 길면 다시 발길을 돌려야하는 건 여전하다.

 

올해만 3차례 가격인상에 이어 명품 정보를 공유하는 카페나 블로그에서 5월 또는 7월 가격 인상 소식에 “샤넬 가격 인상한지 얼마 안 됐는데, 5월에 또 가격 인상 이야기가 돈다고 하던데”. 언제인지를 묻는 질문이 올라오고 있다.

 

지난해 루이뷔통은 5번, 샤넬은 4번(패션부문 3회+트랜디 핸드백 1회) 가격을 올렸다. 소비자들 사이에선 “샤넬은 오늘이 제일 싸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가격인상은 불붙은 소비욕구에 부채질을 했다.

 

그러나 이는 부메랑으로 돌아왔다. 명품 브랜드들의 지나친 가격 인상에 대한 소비자의 저항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명품이라는 게 희소성 때문에 비싼 값을 치러서라도 구매하기 마련인데 오픈런까지 더해져 그만큼 희소성이 떨어져 가치가 떨어졌다는 분석도 있다.

 

보복소비 또는 재테크 목적이건 샤넬코리아는 지난 한해 총 1조2,237억6,767만 원을 한국에서만 벌어들였다. 2020년 대비 31.65% 증가하며, 1조 원대 매출을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2,488억9,958만 원(66.92%), 당기순익 1,793억7,438만 원(67.87%)으로 60% 이상 급증했다.

 

koreafashionnews.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22/04/27 [13:39]  최종편집: 1999/11/30 [00:00]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Daily News
명유석 패션디자이너연합회장 연임
회장 단독 입후보…현장 비밀 찬반투표 진행임시총회, ‘임원 임
아디다스 VS 나이키 갈등 ‘법원行’
아디다스, 나이키침해 가능성 인지했음에도 “고의로 침해” 주장
“2030년 메타버스시장, 5조 달러”
세계 경제 구성하는 가장 거대한 분야전자상거래(2.6조)>가상학
Gap, 女신발 브랜드 100만佛 투자
Gap Inc.와 Athleta는 여성용 신발 브랜드 ‘세이시(Saysh)’에 800억 달
서울패션위크 3년 만에 전면 현장패션쇼
K패션 글로벌 경쟁력 제고와 패션산업계의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
일론 머스크 母 입은 K-패션브랜드는
국내 패션 브랜드 ‘노드비메이드(NODE.be made, 대표 이성이)’가 전
세계 최초 ‘스니커즈과’ 탄생
‘스니커즈 디자인’, 학생 관심과 성공한 졸업생 자문운동화 브
오서희 대표, 첫 초대전 ‘인생은 축제’
패션 브랜드 몬테밀라노의 대표이자 패션디자이너인 오서희 작가
캐나다 구스, ‘차세대 플리스’ 출시
2021년 ESG 보고서, 2025년 지속가능 소재 90% 전환 및블루사인 인증 9
물가 상승에 美 란제리 가격 44% 급등
미국 인플레이션, 40년 만에 최고치 경신럭셔리 란제리 주르넬, “
올리비아하슬러, ‘한지민 패션블루스’ 기획전
극 중 착용한 한지민 스타일의여름원피스·린넨점퍼 등 여름 신상
“샤넬 백 되팔아도 본전 못 건져”
크림 등 유명 명품 중고플랫폼서클래식백·보이백 등 인기 제품 중
GAP, 공급망 GHG 배출 30% 저감
2025년까지 모든 브랜드,rPET에서 폴리에스터의 45% 이상 조달 갭(Ga
볼디스트, ‘안전화 시장’ 출사표
6월 중 코오롱몰 브랜드관내 워커스랩 통해 출시 계획 공지  코오
“대한민국 마네킹 국가대표를 꿈꾸다”
맞춤형 제작 ‘수마네킹’·기성품 위주 ‘다이써마네킹’ 운영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