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l   Sign up
Accessory > Accessory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와로브스키, 새로워진 ‘리믹스 컬렉션’ 출시
다양한 심볼, 이니셜, 크리스털 탄생석 참으로 커스터마이징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18/08/21 [18:25]
▲ 스와로브스키, 새로워진 ‘리믹스 컬렉션(Remix Collection)’ 출시     ©KoreaFashionNews

 

 

123년 전통의 오스트리아 크리스털 패션 주얼리 브랜드 스와로브스키(SWAROVSKI)에서 더욱 새로워진 ‘리믹스 컬렉션(REMIX COLLECTION)’을 선보인다.

 

작년 9월 출시 이후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리믹스 컬렉션은 더욱 다양해진 스트랜드 종류와 크리스털 탄생석, 이니셜 참 등을 통해 한층 더 새로워졌다.

 

총 7개의 참을 끼울 수 있도록 심플하게 디자인된 리믹스 캐리어의 경우 나의 이름을 딴 이니셜 또는 특별한 의미가 담긴 심볼과 크리스털 탄생석 참 등을 끼워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재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스와로브스키만의 혁신적인 마그네틱 클로저를 이용해 제품을 손쉽게 연결하고 분리할 수 있어 혼자서도 착용하기 쉬울 뿐만 아니라 브레이슬릿 외에도 초커, 롱 네크리스 등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여러 개의 브레이슬릿을 레이어링 하면 여름 철 가벼운 옷차림에 어울리는 볼륨감 있는 연출이 가능하다.

 

스와로브스키 마케팅 담당자는 “리믹스 컬렉션은 심플하면서도 일상 패션에 포인트를 주기 쉽고 탈착이 간편해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라며 “새롭게 출시된 이니셜, 크리스털 탄생석을 비롯해 다양한 심볼 참이 더해져 나만의 주얼리를 연출하는 재미를 즐겨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스와로브스키의 새로운 리믹스 컬렉션과 다양한 신제품은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www.swarovski.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mail@koreafashionnews.com

 

 

▲ 스와로브스키, 새로워진 ‘리믹스 컬렉션(Remix Collection)’ 출시 © KoreaFashionNew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8/21 [18:25]  최종편집: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Daily News
IFF ‘ASIA REMIX’ 2018 PHOTO
국제모피협회(International Fur Federation, IFF)가 주관하는 신진 디자이너들의 내추럴 퍼
패션협 선정 ‘2018년 패션산업 10대 뉴스’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가 매년 선정해 발표하고 있는 ‘올해 패션산업 10대 뉴스’가 공
멋진 노년, 패션의 마법에 빠지다
영국 시인 제니 조지프(Jenny Joseph)는 ‘놀라지 마세요’라는 시에서 ‘나이가 들면 저는
‘3D printing technology + fashion’의 가능성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디지털 기술이 패션에 접목되는 일은 매우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
패션은 예술인가? 예술이 아닌가?
강의를 할 때에 필자가 단골로 던지는 질문 중 하나이다. 이 질문을 받은 사람들은 순간적으
디지털 컨버젼스 시대의 패션산업
바야흐로 인류 문명의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컨버젼스(Digital Convergence)가 일어나고 있다
폭염과 건강한 생활 – 고령, 당뇨, 고혈압
필자는 현재 캐나다 오타와 대학교 Glen Kenny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년을 보내는 중으로, 총
의복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시대
해마다 여름이 성급하고도 빠르게 우리를 찾아오고 있다. 차츰 날이 더워지고 옷차림이 얇아
현명한 부모가 아이의 건강한 의생활을 만든다
불과 몇 해전만해도 폭염은 한여름에나 일정기간 있는 것으로 알았는데 올해는 6월이 된지 얼
의복과 건강 이야기 - 활짝 열린 우주시대
바야흐로 우주시대가 활짝 열렸다. 2001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상업적 우주여행(체험형)이
지속가능한 발전, 무엇을 고민해야 할까
필자는 3년간 미국 중부의 한 대학에서 의류학을 가르치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같은 분야의 전
미세먼지, 마스크로 막을 수 있을까?
지난겨울과 봄, 미세먼지 문제가 유난히 심각했다. 필자의 경우, 먼지나 대기오염에 예민하지
융합의 시대, 전공의 벽에 문을 내야한다
아무리 참신한 슬로건도 몇 번 듣다보면 진부해지는 법이다. 과학기술계에서 이런 일은 아주
다음번 산업혁명은 어디서부터 시작될 것인가
몇 년 전부터 온 나라가 4차 산업혁명 열풍에 휩싸여있다. 심지어 4차를 건너뛰어 5차가 온
가톨릭대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 개최
가톨릭대학교(총장 원종철 www.catholic.ac.kr) 의류학전공에서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를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