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l   Sign up
News > Daily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익대학원, 현대섬유미술의 무대로 도약
홍익대 현대미술관서 6월 2일까지 150여 작품 전시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18/05/28 [11:05]
▲ 장갑작가로 알려진 홍익대학교 섬유미술과 정경연 교수   ©KoreaFashionNews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HOMA)에서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의 단체전이 5월 28일에 열렸다.

 

오는 6월 2일 토요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서는 홍익대학교 섬유미술과의 장갑작가로 알려진 정경연 교수를 비롯한 김호연 교수 등 여러 교수들의 지도 아래 강수경, 김조은, 김태준, 박나예, 이민경, 이주예, 정수민, 창유진, 한아남 작가의 석사학위청구전이 열렸고 노진아 외 10인으로 구성된 대학원전의 150여점 작품을 선보인다.

 

제1전시실에서는 대학원전시로 파인아트, 텍스타일, 패션 등 다양한 작품출품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제2전시실과 홀에서는 석사학위청구전인 김태준, 박나예, 이민경, 이주예, 창유진, 한아남 작가가 재료의 특성을 살려 설치, 조각과 같은 다양한 방식의 현대적 섬유예술을 풀어냈다.

 

전통을 재해석하여 자유로운 조형표현을 강조하는 정경연 교수의 지도아래 과거 섬유미술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재료와 새로운 기법의 시도를 눈여겨 볼만하다.

 

▲ 김태준 지구온난화3 145×158.6×141cm Thread, Collage, DTP on cotton 2017     ©KoreaFashionNews

 

김태준 작가는 눈의 형상을 이용해 지구온난화를 표현한 작품으로 실크스크린과 디지털 텍스타일 프린팅을 이용해 자연환경과 자연재해의 상황을 염려(念慮)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진행하였다.

 

▲ 박나예 흐름 100×65cm 캔버스에 한지, 혼합재료 2018     ©KoreaFashionNews

 

박나예 작가는 전통한지의 자연스러운 ‘결’과 물의 만남을 주요 기법으로 사용하여 파도이미지를 통해 일상적으로 소비되는 순간을 예민한 감각으로 묘사한다.

 

▲ 이민경 Between the lines 160×62×5cm Zipper, Korean paper Paper making, sewing 2017     ©KoreaFashionNews

 

또 한지와 생활 속에서 널리 쓰이는 지퍼를 활용하는 이민경 작가는 한지의 유기적 성질과 지퍼의 기능을 이용하여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대한 조형적 해석을 시도한다.

 

▲ 이주예 The frame 1- unconscious 105×80cmcotton yarn, poly yarn, elastic yarn, frame weaving 2018     ©KoreaFashionNews

 

위빙을 주로 작업하는 이주예 작가의 작품은 전통적인 기법을 발전시켜 무의식의 본성을 실의 신축성으로 비유하고, 탄성사를 시각적으로 재현하여 직물을 하나의 오브제로 선보였다.

 

▲ 창유진 그날의 색 40×40×5cm crystal, monofilament 2018     ©KoreaFashionNews

 

꽃신과 크리스탈 작가로 활동 중인 창유진 작가의 작품은 옛 소재를 크리스탈의 빛나는 투명소재로 현대적인 재료의 해석으로 다가가고 있다.

 

▲ 한아남 City of light_SEOUL 가변설치 2016     ©KoreaFashionNews

 

한아남 작가의 작품은 도시에서 느끼는 일상의 경험을 개인의 추상화과정을 통해 두 장의 투명 필름지를 중첩시켜 새로운 도시이미지로 재해석 하였다.

 

▲ 강수경 Forest blossom2,3 70×70cm 드로잉, dtp, mixed media 2018    ©KoreaFashionNews

 

강수경, 김조은, 정수민 작가는 텍스타일 작업과 패브릭 소품을 제작한다.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과 재밌는 상상을 가미한 드로잉으로 제작하는 강수경 작가의 작품은 아름다운 색상 조화와 스토리가 있는 작업으로 잠시 동안만이라도 즐겁고 행복한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 김조은 Repeat pattern repeat size 59.99×37.81cm scatch, photoshop, DTP, 폴리에스터 2017     ©KoreaFashionNews

 

김조은 작가의 작품은 긁어낸 흔적을 모티브로 패턴디자인을 하여 기성제품과 차별화된 작가의 개성을 보여준다.

 

▲ 정수민 asel 70×80×85cm wood, polyester 2018     ©KoreaFashionNews

 

정수민 작가의 작품은 다양한 형상의 꽃 기관들을 디자인화하고 시각화함으로 그것이 지니는 존재와 미적가치를 표현한다.

 

젊은 작가들의 생각과 고민을 전통적인 소재와 기법으로 실험하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선보이는 본 전시에서 과거와 현대를 잇는 섬유미술의 미래의 발전 방향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전시기간 : 2018.05.28(월) - 2018.06.02.(토) 전시장소 :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제1관(문헌관 4층) 문의 : 02-320-1256 

 

 

mail@koreafashionnews.com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박정혜 <단면>     ©KoreaFashionNews

 

▲ 홍익대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이민지 <야천_1, 야천_2 (夜天 / Night Sky)>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서은영 <조각보, 현재와 마주하다>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김지혜 <태초>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이진권 <Versace, Circle, Leaf>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김영화 <하제2>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양가가 <漂浮城市>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노진아 <옥에 티>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이새봄 <靑(청), 춘(春)>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황원진 <Complex>    ©KoreaFashionNews

 

▲ 홍익대학교 석사학위청구 부스개인전 및 대학원 단체전  - 노태경 <Process of introspection>   ©KoreaFashionNew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5/28 [11:05]  최종편집: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Daily News
‘3D printing technology + fashion’의 가능성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디지털 기술이 패션에 접목되는 일은 매우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
패션은 예술인가? 예술이 아닌가?
강의를 할 때에 필자가 단골로 던지는 질문 중 하나이다. 이 질문을 받은 사람들은 순간적으
디지털 컨버젼스 시대의 패션산업
바야흐로 인류 문명의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컨버젼스(Digital Convergence)가 일어나고 있다
폭염과 건강한 생활 – 고령, 당뇨, 고혈압
필자는 현재 캐나다 오타와 대학교 Glen Kenny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년을 보내는 중으로, 총
의복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시대
해마다 여름이 성급하고도 빠르게 우리를 찾아오고 있다. 차츰 날이 더워지고 옷차림이 얇아
현명한 부모가 아이의 건강한 의생활을 만든다
불과 몇 해전만해도 폭염은 한여름에나 일정기간 있는 것으로 알았는데 올해는 6월이 된지 얼
의복과 건강 이야기 - 활짝 열린 우주시대
바야흐로 우주시대가 활짝 열렸다. 2001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상업적 우주여행(체험형)이
지속가능한 발전, 무엇을 고민해야 할까
필자는 3년간 미국 중부의 한 대학에서 의류학을 가르치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같은 분야의 전
미세먼지, 마스크로 막을 수 있을까?
지난겨울과 봄, 미세먼지 문제가 유난히 심각했다. 필자의 경우, 먼지나 대기오염에 예민하지
융합의 시대, 전공의 벽에 문을 내야한다
아무리 참신한 슬로건도 몇 번 듣다보면 진부해지는 법이다. 과학기술계에서 이런 일은 아주
다음번 산업혁명은 어디서부터 시작될 것인가
몇 년 전부터 온 나라가 4차 산업혁명 열풍에 휩싸여있다. 심지어 4차를 건너뛰어 5차가 온
가톨릭대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 개최
가톨릭대학교(총장 원종철 www.catholic.ac.kr) 의류학전공에서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를 오
실라(SHILLA), 성북동에 플래그쉽샵 오픈
(주)청향엔에프(대표, 홍성희)가 전개하는 ‘실라(SHILLA)’가 성북동(성북로 39 101호)에 플
반스, 하우스 오브 반스 서울 2018 성황리 개최
오리지널 액션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반스의 ‘하우스 오브 반스(House of Vans)’가
빈폴액세서리 ‘클레버(Clever)’ 라인 출시
배우 김고은이 가을 바람과 함께 빈폴액세서리의 ‘잇백(It Bag)’을 들고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