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l   Sign up
News > Opinion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심상보 칼럼> 춘곤증(春困症)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17/01/12 [14:34]

개나리, 벚꽃 흐드러지게 핀 봄날 토요일 오후 건국대학교 연구소에서 김상현 기자의 칼럼 요청으로 부질 없는 패션 이야기를 쓴다.

 

아름답고 새로운 옷들이 누군가의 고통으로 만들어지지 않고, 누구라도 입고 행복할 수 있으며, 그 옷을 디자인한 디자이너는 정당한 칭송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나는 패션계에서 계속 일을 하고 있다.

 

그런데 요즘, 패션은 시즌마다 새로운 스타일을 선 보여야 한다고 믿음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시즌마다 쇼를 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은 이제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것 같다.

 

아주 오래 전에는 패션쇼에서 보여준 스타일이 사람들의 옷 입는 취향에 절대적인 영향을 주었지만 지금은 패션디자인을 하는 사람도 패션쇼에 그다지 관심이 없다.

 

패션이 시즌 상품으로 한철 장사를 하는 산업으로 자리 잡았지만, 정작 옷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시즌마다 굳이 새로운 옷을 사야 할 이유는 없다. 옷도 사용하는 도구이므로 낡아서 가치가 사라지면 새것으로 바꾸면 된다. 딱! 그 정도가 적당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금 입는 옷의 형태에 그다지 불만이 없으며, 자신의 스타일을 새롭게 바꿔야 할 이유도 없다.

 

서양에서 유래된 트래디셔널 스타일은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이 계속 나오고 있으며, 현재 캐주얼을 주도하는 많은 브랜드가 고유의 아이템을 가지고 있는 트래디셔널 브랜드들인 이유는 이러한 사실을 증명한다.

 

이번 시즌 패션쇼의 화두가 맥시멀리즘이 될 것이라는 사실을 패션계 사람들은 모두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합심하여 새로운 스타일이라고 칭송하는 것도 새로운 것을 보여주어야 하는 집단의 강박이나 망상 같이 보인다.

 

환경문제나 동물보호 같은 어마어마한 이슈가 패션계를 덮었었지만 지금은 언제 그랬냐 싶다. 당연한 일이겠지만 어떤 스타일이 주목 받고 유행 할 것인가는 이제 오로지 대중에게 달렸다. 브랜드는 확실한 아이템을 만들고 그것을 대중에게 소개할 뿐이다.

 

사실 나도 환경보호, 동물보호에 대하여 오랫동안 많이 떠들었다. 그런데 그다지 효과는 없는 것 같다. 몇 명의 제자가 채식주의자가 된 것 외에는…… 그래서 이번에는 반려동물 죽을 때까지 데리고 살기 캠페인을 하려고 한다.

 

나는 내가 환경을 보호하거나 평생 보지도 못한 멸종동물을 위기에서 구하지는 못할꺼라고 생각한다. 그저 반려동물 주인들께 버리지 말고 끝까지 책임지라고 협박해서, 유기견이 너무 많아 데려다 키우기 벅차해 하던 김현성 편집장님께 도움이나 되었으면 한다.

 

장사가 너무 안되니까 패션계 사람들은 기다릴 시간이 없는 것 같다. 지금 무엇이 잘 되는지, 앞으로 무엇을 만들어야 장사를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고민하느라 정작 무엇을 만들고자 하는지 생각도 못하는 것 같다.

 

며칠 전 진로 상담을 한 졸업생은 자기가 무엇을 잘하는지는 알고 있지만 무엇을 하고 싶은지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사실 대부분은 학생들이 그렇다. 어떻게 하면 먹고 살 수 있을까에 대해서는 고민을 많이 하지만, 자기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는 깊이 생각하지 않는다.

 

한국의 패션 브랜드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무엇을 만들어야 장사를 할 수 있을까에 대하여는 엄청난 조사와 분석을 하지만 무엇을 하고 싶은지는 고민하지 않는 것 같다.

 

그리고 패션을 전공한 젊은 디자이너들은 무엇을 하고 싶은지 생각도 하기 전에 무엇을 해야 잘 팔리는지에 대해서만 집중하고, 태어나서 지금까지 해왔던 주입식 교육처럼 그렇게 패션계에서 일을 시작한다.

 

우리나라 패션계가 망가진 이유가 된 바로 그 방법을 그대로 배우면서……

 

해가 바뀌어서 피어나는 꽃보다 패션쇼의 옷들이 아름다울 리 만무하다. 그 꽃보다 젊은이가 덜 아름다울 리 만무하다.

 

사람은 모래시계 같다. 떨어진 모래를 뒤집으려 하지 말고 피어나는 꽃을 보면서 만족하는 것이 패션인 듯하다.

 

작년에 보았던 꽃이 똑같이 올해 핀 것 같지만 절대 같지 않다. 그만큼만 새로울 수 있다면 패션도 만년을 갈 것이다.

 

심상보
피리엔콤마 대표
건국대학교 의상디자인학과 겸임교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1/12 [14:34]  최종편집: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Daily News
봉제장인, 신진디자이너 협업 통해 선행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지난 ‘2018 봉제장인과 신진디자이너의 콜라보레이션(M
유니클로, 이너웨어 모델에 이솜 선정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배우 이솜을 와이어리스 브라 및 브라탑으로 대표되
반스, 벌사(VERSA™) 봄 컬렉션 출시
오리지널 액션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반스(Vans)가 지난 시즌 발매된 후 꾸준히 인기를
톱 모델 ‘션 오프리’ 갤럭시맨 되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남성복 브랜드 갤럭시(GALAXY)가 30대의 젊은 감성을 추구하는 남성을
빈폴스포츠 ‘미소(스마일리)’ 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스포츠가 첫 번째 협업 프로젝트로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
구찌 ‘차임 포 체인지’와 성 평등 운동 지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와 ‘차임 포 체인지(CHIME FOR CHANGE)’는 지난 28일(
아디다스, 국내 대표 축구선수들 스트릿 스타일 공개
아디다스가 자사가 후원하는 축구선수들과 함께한 특별한 화보 이미지를 공개했다.
IFF ‘ASIA REMIX’ 2018 PHOTO
국제모피협회(International Fur Federation, IFF)가 주관하는 신진 디자이너들의 내추럴 퍼
패션협 선정 ‘2018년 패션산업 10대 뉴스’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가 매년 선정해 발표하고 있는 ‘올해 패션산업 10대 뉴스’가 공
멋진 노년, 패션의 마법에 빠지다
영국 시인 제니 조지프(Jenny Joseph)는 ‘놀라지 마세요’라는 시에서 ‘나이가 들면 저는
‘3D printing technology + fashion’의 가능성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디지털 기술이 패션에 접목되는 일은 매우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
패션은 예술인가? 예술이 아닌가?
강의를 할 때에 필자가 단골로 던지는 질문 중 하나이다. 이 질문을 받은 사람들은 순간적으
디지털 컨버젼스 시대의 패션산업
바야흐로 인류 문명의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컨버젼스(Digital Convergence)가 일어나고 있다
폭염과 건강한 생활 – 고령, 당뇨, 고혈압
필자는 현재 캐나다 오타와 대학교 Glen Kenny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년을 보내는 중으로, 총
의복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시대
해마다 여름이 성급하고도 빠르게 우리를 찾아오고 있다. 차츰 날이 더워지고 옷차림이 얇아